토글 메뉴 닫기

NEWS

문엔지니어링은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ICT분야 최고의 엔지니어링 기업이라는
자부심과 최고의 기술력 및 다양한 경험으로 ICT 융합기술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GS건설 '한-미얀마 우정의다리' 교량공사 수주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12-14   l    조회수 : 1151
파일첨부 :

GS건설이 미얀마에서 교량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미얀마 인프라 시장 첫 진출이다.

  GS건설은 지난 13일 미얀마 건설부로부터 약 1,742억원 규모의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KOREA-MYANMAR Friendship Bridge) 교량 공사' LOA를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수출입은행 EDCF 지원 사업으로 추진된 이번 프로젝트는 미얀마의 구 수도이자 경제 산업 중심지인 양곤(Yangon)시의CBD(Central Business District)지역과 교통소외지역이자 도시개발계획을 추진 중인 달라(Dala)지역을 연결하는 도로·교량 건설 사업으로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연장 4.325km 의 도로 및 교량 공사이며 1.464km 의 4차선 도로와 2.861km 의 교량으로 구성된다. 교량 중심에는 690m길이의 콘크리트 사장교가 조성되고 주탑 간 거리인 주경간은 320m에 달한다. 현재 달라 지역 주민들은 CBD지역까지 우회도로로 약 2시간 이상 소요되고 있다. 교량이 신설되면 약 30분 만에 통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상기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부사장은 "미얀마 시장은 향후 건설·인프라 분야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이번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폭넓게 사업을 발굴해 미얀마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미얀마의 산업 인프라 확충과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건설은 미얀마 최초 PPP사업으로 발주되는 양곤 고가 고속도로 입찰에도 한국컨소시엄 리더사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 7월 탄자니아 뉴 샐린더 교량 수주에 이어 올해 2번째 해외 교량 프로젝트다.

<조항일 기자 | hijoe77@engdaily.com>
이전글 한-미얀마, 여의도 규모 경협산단 조성
다음글 카이로 지하철, 한국열차 달린다. 3151억 EDCF '역대 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