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메뉴 닫기

NEWS

문엔지니어링은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ICT분야 최고의 엔지니어링 기업이라는
자부심과 최고의 기술력 및 다양한 경험으로 ICT 융합기술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EDCF, 필리핀 항만사업 1억7,300만달러 지원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06-07   l    조회수 : 1209
파일첨부 :

한국수출입은행에 따르면 필리핀 재무부와 ‘세부 신항만 건설사업’에 EDCF 1억7,300만달러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날 청와대에서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은성수 수은 행장과 카를로스 도밍게스 필리핀 재무부 장관은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세부 신항만 건설사업’은 EDCF가 지원하는 최초의 항만 건설 사업이며, 7,000여개의 섬나라 피리핀은 지리적 특성상 물류운송 대부분을 해상운송에 의존하고 있어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해 항만 인프라의 확충이 중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현재 필리핀 국가 전체 물동량의 11% 처리 중인 세부항의 열악한 인프라는 물동량 증가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어려워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항만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런 이유로 필리핀 정부는 ‘세부 신항만 건설사업’을 국가 전체 인프라사업 중 75개 최우선 추진사업 리스트를 등재하고, 지난해 우리 정부에 EDCF 차관을 요청해왔다. 이날 체결된 차관공여계약에 따라 1억7,300만달러의 EDCF 기금이 필리핀에 제공되면 항만 인프라가 확충돼 해상운송 여건이 매우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필리핀의 산업과 경제부문에서도 성장효과가 나타나 직·간접적인 일자리 창출효과가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  은행장은 “한국전 참전국 필리핀의 최우선 국책사업을 지원해 양국간 경협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면서 “2017~2022년 한-필리핀 EDCF 기본약정 10억달러에 의거한 첫 차관공여계약 체결사업이자 대형 교통인프라 사업으로, 향후 추진될 인프라 사업에 있어 국내기업의 진출 기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준희 기자 | jhlee@engdaily.com>
이전글 카이로 지하철, 한국열차 달린다. 3151억 EDCF '역대 최대'
다음글 EDCF, 파키스탄 IT파크건립 7,600만달러 지원